세종충남대학교병원 조철현 교수, '사회불안장애'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사회불안장애 참여형 가상현실 치료의 뇌기능 영향 연구

주영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4/20 [17:41]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조철현 교수, '사회불안장애'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사회불안장애 참여형 가상현실 치료의 뇌기능 영향 연구

주영욱 기자 | 입력 : 2021/04/20 [17:41]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조철현 교수                    

 

 

[로컬투데이=세종] 주영욱 기자/ 세종충남대학교병원(원장 나용길)은 20일 정신건강의학과 조철현 교수(교신저자)가 가상현실 치료가 사회불안과 자기 경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뇌과학적 근거를 제시한 연구논문을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고려대학교 심리학부 허지원 교수(1저자)와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정신의학 디지털헬스 전문 SCIE 학술지인 ‘JMIR Mental Health’ 최근호에 게재됐다고 전했다.

 

 허지원 교수

사회불안장애(Social Anxiety Disorder)는 사회적 상황에 대한 불안의 정도가 매우 심해 상황을 회피하거나 극심한 고통을 느끼는 불안장애의 한 종류다.

 

이번 연구에서는 사회불안장애 환자들이 6회기 동안의 참여형 가상현실 치료 전과 후, 그리고 대조군을 대상으로 자기참조처리(self-referential processing) 수행을 하면서 기능적 자기공명 영상(Functional magnetic resonance imaging, fMRI)을 통해 뇌기능 변화를 비교 관찰했다.

 

가상현실 치료를 받은 사회불안장애 환자의 전반적인 증상이 호전됐으며 가상현실치료 후 fMRI 중에 긍정적인 단어를 보면서 자기 참조 및 자서전적 기억 과정을 담당하는 뇌 영역에서 뇌활성도의 증가를 확인했다.

 

특히 긍정적인 자기참조 처리와 관련된 혈중 산소 수치의 의존적 변화가 클수록 부정적인 사건을 반추하는 경향이 낮아지고 가상현실치료 이후의 사회불안증상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철현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가상현실 기술의 정신의학적 적용 효과를 뇌기능 영상 연구를 통해 과학적으로 규명을 시도한 연구로 가치가 있을 뿐 아니라 가상현실치료가 사회불안과 자기 경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뇌과학적 근거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디지털치료제는 비대면 시대에 효과적인 치료적 옵션으로 각광받고 있지만 다양한 의학적 근거 확보 및 향후 관련 연구를 통해 디지털치료제의 근거를 확보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