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재명 "내가 지면 없는 죄 만들어 감옥...검찰공화국 두렵다"

신수용 대기자 | 기사입력 2022/01/22 [18:21]

이재명 "내가 지면 없는 죄 만들어 감옥...검찰공화국 두렵다"

신수용 대기자 | 입력 : 2022/01/22 [18:21]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사진=국회사진기자단]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서울] 신수용 대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2일 "이번(3.9대선)에는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옆길에서 가진 연설에서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하고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엎어버리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고  검찰을 공격했다.

 

그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겨냥해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가 맞다. 자기가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누가 그랬나"라고 반문 했다.

 

 

이 후보는 "실제로 죄도 안 되는 사람 마구 압박하고 기소해서 '아, 나는 죄짓지 않았지만 살아날 길이 없구나' 해서 극단적 선택하는 사람도 나온다"면서 "왜 특수부 수사만 받으면 자꾸 세상을 떠나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 나라를 진짜 지배하는 사람들은 정치인이 아니다. 언론에 공무원에 기업에 다 숨어 있다"며 "그 사람들이 가짜 뉴스를 퍼뜨리고 공정하게 하면 부당하게 이익을 얻었던 자신들의 이익, 지위가 위험해져서 공정한 세상, 투명한 세상이 싫은 것"이라고도 비판했다.

 

이어 "저는 그들로부터 공격당하고 있는 이 현실이 매우 안타깝긴 하지만 슬프지는 않다"면서 "제가 해야 할 일,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니 앞으로도 어떤 공격과 음해가 있더라도 뚫고 나아가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후보를 향해 "무능한 운수에 맡기지 말고 유능한 리더의 합리적 판단을 존중하자"라며 "주사위를 던지고 누군가에게 가해하는 주술로 우리의 운명을 결정하게 할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또 "특정 세력, 특정 소수, 특정인을 위한 정치는 배격해야 한다"면서 "비록 홍준표, 윤석열이 주장해도 좋은 정책을 받아 쓰는 통합의 정치를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도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정말 힘들여 만든, 인권과 사람이 존중되는 그런 세상을 지켜내자. 무능한 잘못된 길이 아니라 유능하고 합리적인 좋은 길로 가자"라며 "우리가 왜 그 길을 남겨두고 누군가의 복수 감정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우리와 다음 세대의 미래를 희생하느냐"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