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6일 발표된 2개의 여론조사... 모두 이재명. 윤석열 오차내 초접전

신수용 대기자 | 기사입력 2022/01/16 [17:30]

16일 발표된 2개의 여론조사... 모두 이재명. 윤석열 오차내 초접전

신수용 대기자 | 입력 : 2022/01/16 [17:30]

 

▲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사진=본지DB]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서울] 신수용 대기자/  여야 3.9대선후보간  다자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이라는 2개기관의 여론조사 결과가 16일 나왔다.

 

전주에 비해 이 후보는 소폭 내린 반면 , 윤 후보는 올랐다으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전주의 15%대에서 9%대로 떨어졌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4∼15일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를 조사를 16일 발표한 결과 (표본오차는(95% 신뢰수준에 ±3.1%p), 이같이 조사됐다.

 

이 후보는 1.4%p 하락한 36.2%를 나타냈다. 그러나 윤 후보 지지율은 전주 대비 6.2%포인트 상승한 41.4%를 기록했다.

 

이.윤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5.2%p다.

 

전주(1.7~8) 조사에서는 이 후보 37.6%, 윤 후보 35.2%를 기록했었다.

 

KSOI 조사에서 윤 후보가 40%를 웃돈 것은 지난해 12월 10~11일 조사(42.0%) 이후 5주 만에 처음이다.

 

 

주목을 끄는 점은 안철수 후보는 지지율이 전주(15.1%) 대비 5.5%p 하락한 9.6%였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3.6%, '새로운 물결'의 김동연 대선 후보는 0.9%의 지지율을 보였다.

 

이번 대선결과에 대한 '정권심판론'(현 정권 국정운영 심판을 위해 야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으로 보는 이들은 50.3%, '정권 재창출론'(안정적 국정운영과 연속성을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으로 보는 응답자는 36.5%였다.

▲ [자료=KSOI제공]  © 로컬투데이


조사 방식은 무선 휴대전화 자동응답 전화조사(ARS) 100%로 응답률은 8.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같은 날 발표된 여론조사업체 서던포스트가 CBS의뢰로 지난 14~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결과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 3.1%p)에서도 

 

이 후보와 윤후보가 오차범위내 초접전으로 나왔다.

 

 구체적으로 차기 대선후보 선호도를 물은 결과 이 후보는 34.4%, 윤 후보는 31.5%로 조사됐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해 11월 1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한국경제신문 주최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2021 행사 VIP 간담회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 로컬투데이


이.윤 후보간 격차는  2.9%p였다.

 

같은 기관의 직전 조사(지난 7~8일)에선 이 후보 34.1%, 윤 후보 26.4%로 오차범위 밖 7.7%p 차이를 보였으나 이 후보가 0.3%p 오르는 사이 윤 후보가 5.1%p 상승해  상당부분 좁혀진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11.8% 로, 직전 조사 12.8%보다 1%p 하락했고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2.1%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무선 100%)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20.8%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