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도안지구 인허가 비리 공무원·교수 1심선고...모두 '징역형'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6:59]

도안지구 인허가 비리 공무원·교수 1심선고...모두 '징역형'

김지연기자 | 입력 : 2021/01/15 [16:59]

▲ [사진제공=김지연기자] 대전지방법원 전경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 도안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해 인허가 비리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전·현직 공무원과 국립대 교수 등이 모두 징역형을 받았다.

 

15일 대전지법 형사 12부는 뇌물을 받은 대가로 개발 관련 정보를 인허가 대행업체 관계자에게 알려준 혐의로 구속기소 된 대전시 5급 공무원 A씨에게 징역 1년 6개월과 벌금 2000만 원을 선고했다.

 

또 수천만 원 상당의 뇌물을 건넨 개발대행사 대표 B씨에 대해서는 뇌물공여를 포함한 자신이 운영하는 2개 회사에서 총 15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도 인정돼 지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 된 다른 전·현직 공무원에 대해서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과 벌금 100만 원, 400만 원을 각각 선고했다.

 

이와 함께 도시계획위원이었던 국립대 교수 2명에 각각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벌금 300만 원, 400만 원이 선고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