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홈플러스 대전둔산점 폐점에 따른 '지원대책 협약식' 개최

홈플러스 둔산점 노조·입점주·개발업체 간 협약체결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6:34]

홈플러스 대전둔산점 폐점에 따른 '지원대책 협약식' 개최

홈플러스 둔산점 노조·입점주·개발업체 간 협약체결

김지연기자 | 입력 : 2021/01/12 [16:34]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시의회는 12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홈플러스 둔산점 부지를 활용한 개발사업과 관련 폐점에 따른 대책 마련을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 의회에 따르면 이번 협약식을 위해 르피에드둔산피에프브이와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와 홈플러스 둔산점 입점주 협의회는 지난해 12월부터 여러 차례 비공개 협의를 하고 각자의 입장차이를 좁혀 왔다.

 

이에 홈플러스 둔산점 직원의 고용안정을 위해 르피에드둔산피에프브이가 새로이 개발하는 건물의 지하1·2층에 입점할 약 7000㎡ 규모의 마트에 실직한 직원을 최우선으로 고용하고, 생활 안정을 위해 실직한 직원 중 재취업을 못 한 경우 사업 착공부터 준공 시까지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홈플러스 둔산점 입점자에 대해서도 임대차 계약 기간이 남아 실제 영업을 하고 있으면, 폐점 시 위로금 지급과 함께 협력업체 직원에게도 실직 등 일정한 요건을 갖추면 사업착공 시점에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 및 홈플러스둔산점 입점주는 르피에드둔산피에프브이에서 추진하는 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적극적인 협조를 하겠지만, 이와는 별개로 홈플러스 주식회사를 상대로 매각 폐점에 따른 직원 고용안정, 임대차계약 관련 사항 등 피해 보상에 대한 법적 소송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박영순 국회의원, 대전시의회 권중순 의장, 산업건설위원회 김찬술 위원장 및 소속 의원, 대전시 해당 부서 관계자 등이 함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