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조류인플레인자 대응..심각 단계 준하는 방역 적용

레이저 활용 철새퇴치로 AI 유입원 차단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4:44]

천안시, 조류인플레인자 대응..심각 단계 준하는 방역 적용

레이저 활용 철새퇴치로 AI 유입원 차단

주영욱기자 | 입력 : 2020/10/29 [14:44]

▲     ©로컬투데이=레이저 활용 철새퇴치로 AI 유입원 차단

 
[로컬투데이=천안] 주영욱기자/ 지난 21일 천안시 풍세면 산란계 밀집지역인 봉강천에서 채취한 야생철새 분변에서 올해 첫 H5N8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됐다.

 

천안시는 하천변에 밀집한 가금농가로의 AI 바이러스 유입원으로 지목되고 있는 철새의 접근을 막기 위해 다양한 철새 퇴치 작업에 돌입했다.

 

시는 먼저 2018년 겨울부터 시행 중인 레이저건 활용 철새퇴치 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도 철새 개체 수가 90% 이상 감소하는 효과를 얻었다.

 

가금농가가 많이 분포하고 있는 풍세, 광덕 일대 하천 15㎞ 지역을 4개 구간으로 나누어 레이저기기 8대를 투입해 퇴치 요원들이 해당지역을 순찰하며 퇴치 작업을 펼치고 있으며 개체수 모니터링도 병행하고 있다.

 

아울러 고병원성 AI 검출지역 인근 농경지를 찾는 철새퇴치를 위해서는 새들의 이착륙과 먹이활동 억제 효과가 있는 경운작업을 7만7000㎡ 면적에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 긴급소독차량을 투입해 발생지역의 철저한 소독을 실시하는 한 편 검출지역에 통제초소를 설치했으며, 산책로를 폐쇄해 인근 500m 이내 불필요한 출입을 제한하는 등 물리적인 전파 가능성도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위기단계가 주의에 해당하지만 심각 단계에 준하는 선제적 방역조치를 적용 추진하겠다”며, “이번 이동제한 조치는 11월 11일까지 이상이 없을 경우 해제되므로 축산농가는 ‘내 농장은 스스로 지킨다’는 마음으로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시민들도 하천출입과 축산농장 방문을 자제해 방역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