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방, "가을철 산악사고 9~10월, 1년중 최다"

권승연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14:14]

경기도소방, "가을철 산악사고 9~10월, 1년중 최다"

권승연기자 | 입력 : 2020/10/20 [14:14]

▲ [사진제공=경기도] 가을철 산악 구조 모습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수원]권승연기자/ 경기소방재난본부가 최근 3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산악사고를 조사한 결과 지난 2018년 1738건, 2019년 1719건, 올해 들어 이달 19일까지 1925건 등 5382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는 2018년과 2019년 산악사고 발생 건수를 훨씬 넘긴 상황으로 더욱 주의를 당부했다. 

 

또 3년간 사고를 시기별로 보면 9~10월이 1366건 가장 많고, 5~6월이 1134건으로 늦봄과 가을철 4개월이 전체 산악사고의 46.5%를 차지한다. 산악사고 2건 중 1건은 이 기간에 발생하는 셈이다. 

 

실제로 지난 10월 18일 오전 10시 54분경 군포시 수리산 병풍바위 부근에서 A씨가 넘어져 머리에 피를 흘리고 어깨 통증을 호소해 소방당국이 소방헬기를 이용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같은 날 오후 12시 42분경에는 성남시 청계산 국사봉 부근에서 B씨가 하산 도중 발목이 골절되는 부상을 당해 마찬가지로 소방헬기를 통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처럼 최근 산악사고가 이어지며 소방재난본부는 안전산행을 위해 기상정보 및 등산 경로 사전 확인 방한복 등 준비 등산 전 가벼운 준비운동 개인용 물통 및 비상식량 준비 보호대, 스틱 등 준비 및 배낭 착용과 같은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경기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소방서별로 주요 등산로에 등산목 안전지킴이를 운영해 안전산행 캠페인과 응급처치 교육을 하고 있다”며 “안전수칙을 꼭 준수해 안전하고 즐거운 산행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