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신부도 홀딱 반한 '부여 백마강 코스모스 단지'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14:47]

예비신부도 홀딱 반한 '부여 백마강 코스모스 단지'

김은지기자 | 입력 : 2020/10/07 [14:47]

▲부여군은 백제 사비시대 국제 교역항 역할을 했던 구드래 선착장부터 백제대교까지 약 2km의 거리, 12ha 면적에 걸쳐 전국 단일 면적 최대의 대규모 코스모스 단지를 조성해 알록달록 핀 코스모스와 함께 강변 물억새가 어우러져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부여]김은지기자/ "부여 백마강 코스모스 단지에서 야외 결혼식 올려도 될까요?"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가 10월 부여군 백마강 둔치에 만개한 코스모스를 보고 군에 이 같은 문의를 하기도 했다.

 

부여군은 백제 사비시대 국제 교역항 역할을 했던 구드래 선착장부터 백제대교까지 약 2km의 거리, 12ha 면적에 걸쳐 전국 단일 면적 최대의 대규모 코스모스 단지를 조성해 알록달록 핀 코스모스와 함께 강변 물억새가 어우러져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또한 군은 백마강 코스모스 5길로 꾸며진 테마 화단과 흔들 그네, 피크닉벤치 등의 편의시설과 방문객들의 차량이 코스모스 길을 자유로이 다니며 주차도 할 수 있도록 배려하여 구드래 잔디광장 만의 최대 이점을 적극 살렸다.

 

이와 아울러, 부여대교에서 중정 배수장까지 30ha 면적의 대단위로 조성된 백마강 억새단지도 은빛 물결이 장관을 이루고 있어 코스모스단지와 함께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백마강의 코스모스와 익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