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태권 대전시의원 "중기부 이전 논의 중단 및 대전·세종 상생" 촉구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7:11]

민태권 대전시의원 "중기부 이전 논의 중단 및 대전·세종 상생" 촉구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09/24 [17:11]

 

 

[로컬투데이=대전] 김지연기자/ 대전시의회 민태권 의원이 대표 발의한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논의 중단 및 대전·세종 상생 촉구 결의안’이 24일 제25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이번 건의안은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논의 중단과 대전시와 세종시의 상생 방안 마련, 정부, 여당과 야당에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구체적 계획과 실행안의 조속한 도출하기 위해 발의됐다. 

 

민 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가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은 수도권 과밀에 따른 부작용을 없애 국가 균형 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한다는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의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충청권이 하나로 뭉쳐 ‘연결의 힘’을 보여야 할 때 오히려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기는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논의는 당장 중단돼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와 세종시는 서로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보완하는 동반자 역할의 상생·협력 도시이자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공통된 목적을 공유하는 운명공동체”라고 강조하며 '대전시와 세종시의 상생'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