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남도, 14일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비상진료체계 24시간 가동

관내 의료기관에 진료유지 협조 당부

박성순기자 | 기사입력 2020/08/11 [10:44]

경남도, 14일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비상진료체계 24시간 가동

관내 의료기관에 진료유지 협조 당부

박성순기자 | 입력 : 2020/08/11 [10:44]

▲ [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청 전경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창원]박성순기자/ 경상남도가 오는 14일 의료계 집단휴진 선언에 따른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늘 12일부터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와 대한의사협회 의료계는 의과대학 정원 증원 등 정부의 보건의료정책 저지를 위해 8월 7일과 14일, 집단 휴진 등 파업을 강행하기로 밝힌 바 있다. 

 

집단휴진 강행 시 발생할 수 있는 도민들의 의료기관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진료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도 및 시군에 비상진료 대책상황실을 오는 12일부터 설치하고,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한다.

 

도는 비상진료체계 운영을 위해 지난 6일 긴급 시군 보건소장 회의를 개최해 보건소 등 공공의료기관의 비상진료대책을 점검했으며, 불법 집단휴진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에 발동할 ‘진료 및 업무개시명령(「의료법」에 의함)’에 관한 구체적 지침을 각 시군에 시달했다.

 

또한 종합병원급 이상 국공립 의료기관에 진료유지 협조를 당부하고 시군 보건소에는 관내 각 의료기관에 집단휴진 시 발생할 수 있는 행정조치 안내 공문을 8월 7일까지 발송하도록 안내했다.

 

안내문으로 집단휴진은 도민들의 진료 불편이 따르므로, 각 의료기관은 집단휴진 예정일(14일)에 진료하도록 (진료명령)하고 ▲부득이한 사유로 휴진하는 경우 보건소에 휴진 4일 전(10일)까지 신고(휴진신고명령)하도록 했다. 

 

또한 환자진료에 막대한 지장을 가져올 우려가 있는 경우 업무개시 명령할 수 있으며, 정당한 사유 없이 이 명령들을 위반하면 「의료법」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업무정지 처분 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도 함께 안내했다.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도민들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진료유지”를 당부하면서,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보건의료정책 현안사항에 대해 의료계와 대화와 소통을 통해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