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태안군, 폭염 피해 복지소외계층 집중 발굴 지원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0/08/07 [17:45]

태안군, 폭염 피해 복지소외계층 집중 발굴 지원

주영욱기자 | 입력 : 2020/08/07 [17:45]

  © 로컬투데이=태안군청


[로컬투데이=태안] 주영욱기자/ 충남 태안군이 장마 이후 본격적인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복지소외계층 발굴에 적극 나섰다.

 

군은 이달 31일까지 혹서기 폭염 속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대상자를 집중 발굴하는 한편, 취약계층의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우선, 군은 △국가ㆍ지자체ㆍ민간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고 있는 복지 소외계층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시스템으로 통보된 위기가구 △소득 등은 공적지원 대상에 해당되지 않으나 돌봄 등의 과중한 부담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 △그밖에 생활이 어려워 도움이 필요한 저소득 빈곤계층 등을 중점 발굴 대상자로 지정했다.

 

군은 취약ㆍ위기가정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읍ㆍ면사무소의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시스템 △지역사회와 연계한 복지 이ㆍ반장, 읍면협의체 등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취약계층 발굴 후에는 긴급복지ㆍ기초생활보장제도ㆍ기초연금 등 공적지원을 연계하고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비수급 빈곤층 등 차상위계층을 민간서비스 연계 대상자로 우선 선정해 후원물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군은 밝혔다.

 

이와 함께, 군은 폭염에 따른 취약계층 보호강화를 위해 통합사례관리대상 가구 중 독거노인ㆍ만성질환자ㆍ아동ㆍ장애인 등 건강취약자와 비닐하우스ㆍ컨테이너 등에서 생활하는 주거취약계층을 방문, 냉방기기 등 주거환경 점검 및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선풍기ㆍ쿨매트ㆍ쿨타월 등 폭염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각종 물품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장마가 끝난 후 본격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폭염에 복지소외계층이 방치되지 않도록 지역사회와 연계한 인적안전망 등을 적극 활용,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