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시, 올해 2분기 민간건축공사 지역하도급률 65%...'목표달성'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0:02]

대전시, 올해 2분기 민간건축공사 지역하도급률 65%...'목표달성'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07/09 [10:02]

▲ [사진제공=대전시] 민간건축현장 전경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시는 올해 2분기 민간 대형건축공사장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 실태를 점검한 결과 지역 업체 하도급 참여율지역이 65%로 나타나 애초 목표율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지역 내 시공 중인 연면적 3000㎡이상의 민간 건축공사장 48곳을 대상으로 지역 업체의 하도급 참여현황을 조사했다.

 

지역 하도급률이 저조한 8개 현장에 대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시·구·지역건설 관련협회와 합동으로 중점 지도 점검을 실시했다. 

 

조사 결과 48개 민간 대형건축공사 현장의 하도급 발주금액 1조 5355억 원 중 9975억 원이 수주돼 지역하도급률 65%로 목표율을 달성했다. 

 

올해 2분기 지역하도급률 65%이상 초과 달성한 우수현장은 전체 관리대상 48곳 중 40곳(83.3%)으로 나타났으며, 저조현장은 8곳으로 16.7%를 차지했다. 

 

또한 외지건설사의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율 평균값은 59%로 다소 저조했으며, 지역건설사의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율 평균값은 78%로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2분기는 둔곡지구 서한이다음과 우미린 등 대규모 건축 공사가 착수했지만, 신규착공현장 감소와 준공현장 증가로 지난 1분기 대비 건설현장이 16곳 감소해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시는 특별 전담팀(T/F)을 구성, 지속적인 방문·홍보·서한문 발송 등을 통해 신규현장과 하도급률 저조현장 등에 대해 지역건설업체 하도급을 독려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목표를 달성했다. 

 

이효식 주택정책과장은 “앞으로 많은 민간건축공사가 예정된 만큼 신규사업의 초기 단계부터 찾아가는 행정서비스로 각종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고군분투해 꾸준히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의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