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조기 구축해 달라”

김천·상주·문경 시민 등 80% 서명 동참

노성수기자 | 기사입력 2020/07/07 [11:18]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조기 구축해 달라”

김천·상주·문경 시민 등 80% 서명 동참

노성수기자 | 입력 : 2020/07/07 [11:18]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조기 구축해 달라”

 


[로컬투데이=상주] 노성수기자/ 중부내륙철도의 문경~상주~김천 구간 조기 구축을 바라는 3개 지역의 서명운동 결과 전체 시민의 80% 가량이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천시, 상주시, 문경시는 지난달 8일부터 30일까지 3개시 시민, 출향 인사 등을 대상으로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건설사업’ 예비타당성 조사의 조속한 통과와 조기 구축을 위한 탄원서 서명 운동을 벌인 결과 244,734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김천·상주·문경시 전체 인구 310,101명의 79%에 이르는 수치다.

서명 운동 기간 3개 지역 각종 기관·단체·협회 등도 중부내륙철도 조기 구축을 촉구하는 현수막 1,006개를 설치했다.

앞서 김천·상주·문경시는 지난달 3일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조기 구축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했다.

협의회는 철도건설사업의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 시민들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탄원서 서명을 전개하는 한편 현수막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들 3개 시는 곧 서명부가 포함된 탄원서를 관계 중앙부처에 제출할 예정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정치권과 지역 주민, 출향인, 행정기관이 혼연일체가 되어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이 조기에 착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