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마늘 최대 생산지 창녕군...'2020년 햇마늘' 경매 실시

마늘가격 중심지 창녕에서 본격 경매 시작

박성순기자 | 기사입력 2020/07/01 [13:39]

마늘 최대 생산지 창녕군...'2020년 햇마늘' 경매 실시

마늘가격 중심지 창녕에서 본격 경매 시작

박성순기자 | 입력 : 2020/07/01 [13:39]

 

마늘 최대 생산지 창녕군, 2020년 햇마늘 경매 실시

 


[로컬투데이=창녕] 박성순기자/ 경남 창녕군은 1일 2020년산 햇마늘 경매 초매식을 창녕·이방·남지·우포·영산농협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일요일을 제외하고 창녕마늘의 본격적인 경매가 시작됐고 기존의 마늘 경매공판장인 창녕농협·이방농협·남지농협·우포농협에 이어 영산농협까지 가세해 더욱 활발히 마늘 경매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날 경매에서는 1,140톤, 57,000망의 마늘이 출하됐으며 대서마늘 상품 기준 2,500원/㎏에서 2,800원/㎏ 낙찰가를 보였다.

지난해 1,200원/㎏에서 1,600원/㎏과 비교해 89% 높게 이루어졌다.

창녕군은 전국 마늘 재배면적의 10% 이상을 차지하는 최대 마늘 주산지이자 마늘 가격의 중심지로 이날 경매행사는 코로나19 상황속에서도 전국 마늘 관계자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서 진행됐다.

한편 코로나19 상황에서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예방 수칙 안내 및 시설 내 소독 관리를 철저히 하고 확진자 발견시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한정우 군수는 “농가에서 건조와 선별에 각별히 신경쓰고 홍수 출하가 되지 않도록 출하시기를 조절해줄 것을 당부드리며 우리 농산물이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