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7일 본격적인 등교 앞 둔 아이들…“분반·격주 수업, 모두 혼란스러울 뿐”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20/05/25 [16:49]

27일 본격적인 등교 앞 둔 아이들…“분반·격주 수업, 모두 혼란스러울 뿐”

김은지기자 | 입력 : 2020/05/25 [16:49]

 

사진은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이 솔빛초등학교를방문해 통학로 안전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모습.)일부 지역에서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세가 누그러들고 있지 않는 등 아이들의 안전이 위태로운 상황 속에 27일 본격적인 등교가 시작된다. 이에 좀더 세밀한 '등교방안' 지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김은지기자/ 일부 지역에서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세가 누그러들고 있지 않는 등 아이들의 안전이 위태로운 상황 속에 27일 본격적인 등교가 시작된다. 이에 좀더 세밀한 '등교 방안' 지침이 필요하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높은 지역은 등교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 2를 넘지 않도록 권고했지만, 학교 재량으로 달라지는 수업 방식 등에 여전히 아이들과 학부모들은 혼란을 빚고 있는 모양새다. 

 

세종시교육청은 25일 학교 내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을 위한 등교수업 방안 지침에 따라 초등학교는 저학년인 1, 2학년은 원격수업에 적응하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매일 등교 여부를 학교에서 결정하되, 그 외 학년은 격일·격주로 교차 등교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또한 진학을 고려해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은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하고 중학교 1~2학년과 고등학교 1~2학년은 학교 실정에 맞게 격일·격주로 등교하도록 권장했다.

 

하지만 일선 학교들이 학년별 분반, 홀짝제, 또는 격주 등교 방식 등을 선택한 가운데 형제 자매간 등교일이 달라지는 가정에선 혼란이 가중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세종시 A 초등학교는 학년별 2일씩, 학급 내 2그룹으로 분반해 등교수업을 결정했다. 해당 학교 2명의 자녀를 둔 학부모는 “원격수업하는 아이와 등교수업하는 아이 모두 케어가 가능할지 걱정된다”며 “특히 매일 자가진단 테스트까지 올려야하는 상황에 혼란스럽다”고 푸념했다.

 

또 다른 B 초등학교의 경우 등교 첫 주 3일은 모두 등교로 하고, 6월은 학년별로 1주일씩 격주로 등교수업을 결정했다. 이는 학급 내 2그룹으로 분반해 수업할 시, 두 그룹 간에 수업 격차를 막기 위해서다.

 

이와같이 같은 지역이지만 학교 결정에 따라 등교 방법, 수업시간, 급식 여부 등이 달라 어느 방안이 최선일지는 앞으로 지켜봐야 될 상황이다.

 

한편 세종시교육청은 등교수업 개시에 앞서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 조치 등의 방침을 마련했지만 각 학교마다 수업 방식이 다른 만큼 개학 전 좀 더 세밀한 지침이 필요하다는 학부모들의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