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통계로 본 지난 1년, 시정지표 긍정적

고용률 1.1%p 증가, 7개 특·광역시 중 전년대비 2단계 상승해 3위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08:38]

대전시, 통계로 본 지난 1년, 시정지표 긍정적

고용률 1.1%p 증가, 7개 특·광역시 중 전년대비 2단계 상승해 3위

김은지기자 | 입력 : 2020/02/25 [08:38]

▲‘2019년 하반기 시정 주요통계’ 결과 (제공=대전시)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은지기자/ 대전시는 기본현황, 재정, 경제, 공동체, 환경 등 10개 부문의 지표로 구성된 ‘2019년 하반기 시정 주요통계’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시정 주요통계는 대전의 지역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주요지표를 요약한 것으로, 대전시는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시책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매년 작성·제공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시정주요통계에 따르면 경제‧환경‧교통 등 대부분의 분야에서 지표가 개선됐다.

 

2019년 연평균 고용률은 59.8%로 전년대비 1.1%p가 상승해 7개 특·광역시 중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2018년기준 생활폐기물 1일발생량은 1,396톤으로 전년(1,440톤) 대비 3.1% 감소했으며, 재활용률은 9.4%p 증가했다.

 

미세먼지농도(일평균)도 ‘19년 42㎍/m³로 전년(44㎍/m³)보다 4.5% 감소해 대기질이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일평균 대중교통이용객은 52만 8,134명으로 전년대비 1.5%증가했고, 교통수단별로는 시내버스가 1.0%, 간선급행버스(BRT)가 31.1%, 도시철도가 1.4% 증가했다.

 

이밖에도 무인대여자전거는 2018년 2,355대에서 2019년 2,895대로, 540대 추가 비치했으며, 주차장 1.0% 증가로 시민의 교통 편리성이 증대됐다.

 

2019년 화재 발생건수는 878건으로 전년(1,094건)대비 19.7% 감소했으며, 화재발생에 따른 재산피해 및 인명피해도 각각 33.2%, 16.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정 주요통계는 우리시 최근의 주요지표들을 함축적으로 보여주는 자료로, 각종 정책 수립과 업무 추진 기초자료로 활용된다”며 “대전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 하반기 시정주요통계는 대전의 통계 홈페이지(http://www.daejeon.go.kr/sta/index.do)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