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개학 연기 등 '코로나19' 대응방안 마련

학교 휴업 및 개학 연기에 따른 돌봄교실 운영 등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19:34]

대전시교육청, 개학 연기 등 '코로나19' 대응방안 마련

학교 휴업 및 개학 연기에 따른 돌봄교실 운영 등

김지연기자 | 입력 : 2020/02/24 [19:34]

▲ [사진제공=대전교육청] 대전시교육청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되고 국가위기대응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남부호 부교육감 주재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논의된 대응조치를 발표했다.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시교육청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국가위기 대응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24일 오후 남부호 부교육감 주재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논의된 대응조치를 발표했다.

 

이날 긴급 대책회의에서는 △비상대책반 격상 △휴업 및 개학연기에 따른 대책방안 △지역주민 개방 시설 및 프로그램 운영 사항 △학생과 교직원 관리 방안 △학원 및 교습소 관리 △학교와 기관 출입 방문 관리 △보건교사 미배치교 대책 추진 △학교및 기관 방역체계에 대한 논의가 진행했다.

 

시 교육청은 관내 유·초·중·고·특수 및 각종학교에 대한 개학을 당초 3월 2일에서 9일로 연기했다. 또 학사운영 중인 31교에 대해 모두 휴업 조치했다.

 

맞벌이 가정을 위해 돌봄 수요가 있는 경우 돌봄교실을 운영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또 보건교사가 미배치된 학교에 간호사 자격증을 소지한 보건인력을 한시적으로 배치할 예정이다.

 

지역주민에게 개방하는 학교 강당이나 관내 학생 수영장 및 교육청 산하 도서관에 대한 운영과 학생·교직원과 지역사회 주민 대상 프로그램 및 활동, 연수를 2주간 중단한다.

 

또한 개학 전 방역 소독을 철저히 하고, 학생들이 학교 밖 교육시설 및 PC방 등의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와 감염병 예방 및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지도한다는 방침이다.

 

대전교육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본청 내 방역 강화를 위한 발열 체크 모니터링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예비비 약 7억 3000만 원을 편성해 전체 학교 및 기관에 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개학 전에 지원할 계획이다.

 

시 교육청 남부호 부교육감은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에 따른 불안감이 지속함에 따라 개학연기 기간 학교 방역 소독을 더욱 강화하고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와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