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계획 추진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17:24]

천안시,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계획 추진

주영욱기자 | 입력 : 2020/02/24 [17:24]

 

▲ 천안시,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계획 추진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천안]주영욱기자/ 충남 천안시는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계획’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3월 대학교 개강에 맞춰 외국 유학생 입국이 급증할 것으로 예산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시민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그동안 시는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가이드라인을 각 대학에 배포했으며, 지난 14일 충남도·대학 학생처와, 18일에는 단국대, 상명대 등 관내 10개 대학 관계자들과 대책회의를 열어 유학생 수송과 자가격리, 의료전문인력 지원, 감염예방물품 전달 등의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시는 감염예방물품, 방역물품, 감염유증상자 수송과 격리, 폐기물 수거 등을 대학에 지원하기로 했으며, 관리 인력경비나 방역물품구입비에 대한 예비비 지원은 중앙부처에 건의한 상태이다.

 

중국 입국 유학생의 모든 수송과 보호, 관리 등은 각 학교에서 추진할 예정이다. 입국 관리는 각 대학별로 중국 유학생 입국일자를 개별 파악해 집결 장소를 지정해 운영된다. 대학관계자가 집결 장소에서 발열 체크, 건강상태질문서, 격리동의서 징구 후 무증상자와 단순증상자만 버스에 탑승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유학생들은 각 대학의 생활관 또는 자가에서 시설 입소일 익일부터 14일간 격리가 될 것으로 보이며, 1일 3식(도시락)과 간식, 일회용품 등이 제공된다. 시설 내에는 상주 의료진이 의료적 수요를 응대한다.
또 매일 정기적인 자체 소독이 실시되고 폐기물은 전부 의료폐기물로 처리된다.

 

현재 관내 10개 대학에 중국인 유학생 입국예정자 1213명 중 오는 3월 2일까지 입국 예정자는 608명이다. 3월 3일 이후에는 353명이, 252명은 아직 입국 미정인 상태다.

 

각 읍면동은 중국 유학생 수송 및 생활관 보호입소에 따른 시민 불감증 해소를 위해 시와 대학의 안전관리시스템을 주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상시관리 체계가 원활하게 운영되는 지 유학생이 있는 대학 현장을 꼼꼼히 점검하고 학생에 대한 모니터링 등 관리에 전 행정력을 동원하겠다”며 “관계기관과 협업으로 코로나19 원천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