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병수 천안시장 예비후보 "천안신문 천안시장 여론조사...편파적 보도" 의문제기

후보자 공천과 본 선거 앞둔 시기. 특정후보자 편파적인 여론조사 보도 "선거부정개입 될 수 있다"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20/02/22 [18:15]

도병수 천안시장 예비후보 "천안신문 천안시장 여론조사...편파적 보도" 의문제기

후보자 공천과 본 선거 앞둔 시기. 특정후보자 편파적인 여론조사 보도 "선거부정개입 될 수 있다"

주영욱기자 | 입력 : 2020/02/22 [18:15]

 

▲  도병수 미래통합당 천안시장 예비후보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천안]주영욱기자/ 도병수 미래통합당 천안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20일 천안신문이 세종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천안시장 보궐선거 여론조사 가상대결에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천안신문은 천안시장 보궐선거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다수의 후보자들중 한태선, 장기수, 박상돈, 도병수 예비후보만을 골라 여론조사를 실시, 그 결과 박상돈 예비후보가 1위, 어어 한태선 예비후보, 장기수 예비후보, 도병수 예비후보의 순으로 결과가 나왔다.

 

이어 정당 지지율은 더민주당 41.2%, 미래통합당 33%로 더 민주당이 8.2%나 높게 나왔다. 민주당 두 후보의 지지율 합계는 32.5%, 더 민주당 지지율 41.2%보다 8.7% 적고, 반면 미래통합당은 정반대로 박상돈 후보와 도병수 후보의 지지율 합계가 정당 지지율 33%보다 1.9% 높게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도 예비후보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응답자들은 지지정당과 지지후보를 교차지지 하였다는 말인데, 이는 대단히 비상식적이라고 전했다.

 

또 후보에 대한 인지도 조사결과 “후보자를 잘 알고 있다”라는 답변보다는 “후보자의 이름은 들어봤다”라는 답변 비율이 훨씬 높게 나오는 것이 일반적임에도 유독 박상돈 후보만 “잘 알고 있다”는 응답율이 38.7%, “이름은 들어봤다”는 응답율이 33.1%로 “잘 알고 있다” 라는 답변이 거꾸로 5.6% 높게 나온 것으로 되어 있고, 반면, 나머지 세명의 후보는 일반적인 경우와 같이 “잘 알고 있다” 라는 답변이 “이름은 들어봤다” 라는 질문보다 적게는 7.6~15% 이상 적게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각 정당의 여러 후보자들 중 일부 만을 선정해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더민주당 2명, 미래통합당 2명씩 총 4명의 후보에 대하여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각 후보자들에 대한 변별력과 지지율을 정확히 반영하지 못하며, 그러한 여론조사는 근본적으로 공정하지 못하다고 소신을 밝혔다.

 

특히 이번 여론조사의 질문지를 보더라도 질문사항이나 질문순서 등에 비추어 대단히 공정하지 못했다고 질타했다.

 

여론조사의 신뢰성은 “조사대상 표본집단 구성의 공정 여부, 질문의 편파성 여부”등에 달려 있다고 하는데, 위와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특정후보에게 유리한 표본집단을 대상으로, 편파적인 질문지에 따라 여론조사가 진행되었을 수 있다는 강한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특히, 박상돈 예비후보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천안신문에 칼럼을 게재해오는 등 특별한 관계가 있다고 하고, 후보자의 측근이 유력한 후원자 중의 한 사람인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실시된 이번 여론조사는 특정인에게 편파적인 불공정한 여론조사라고 보지 않을 수 없다고 의문을 제시했다.

 

여론조사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여론조사기관이 전에 조사했던 응답자 전화번호를 대상으로 하거나, 전에 조사했던 응답자 중에서 특정 정당이나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경향이 있는 대상지역이나 응답자 위주로 전화를 걸어 여론조사를 실시하여 결과를 왜곡시키는 사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왜곡된 여론조사로 민심을 왜곡하고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시켜 사회적 물의를 야기시키는 사례가 종종 보도 되기도 하며, 혹자는 “여론조사”인지 “여론조작”인지 모르겠다고 하며 여론조사 결과를 믿기 어렵다고 폄하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도병수 예비후보는 "각 정당별 후보자 공천과 본 선거를 얼마 앞둔 시기에, 특정후보자에 편파적인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평가를 왜곡하여 사실상의 정치 및 선거부정개입을 하는 결과가 될 수 있는 불공정한 여론조사와 결과보도는 반드시 지양되어야 할 것"이라며, "이를 막기 위한 철저한 입법적․ 제도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