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코로나 제로...청정제주 홍보하겠다”

매출회복 위해 “공직자들부터 소비 활동 활성화에 참여토록 독려할 것”

김광보선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15:51]

원희룡 제주지사 “코로나 제로...청정제주 홍보하겠다”

매출회복 위해 “공직자들부터 소비 활동 활성화에 참여토록 독려할 것”

김광보선기자 | 입력 : 2020/02/18 [15:51]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동문시장 방문

 


[로컬투데이=제주] 김광보선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8일 오전 주간정책 조정회의에 이어 제주도내 상인회장들과 동문시장 일대를 돌며 지역상권 활성화를 방안을 함께 모색하고 공직자들과 함께 전통시장 소비 촉진을 위한 장보기 활동 등 민생행보를 이어갔다.

동문시장 상인들은 이날 원희룡 지사에게 “코로나19 사태로 시장에 오는 사람들이 줄다보니 매출이 절반이상 감소해 현재는 인건비도 못 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어려운 지역상권 상황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상인들을 격려하며 “제주도에 코로나 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통같은 보완을 유지해야 관광객과 내국인들도 다시 돌아온다”며 “행정에서도 ‘코로나 제로 청정제주’ 이미지를 적극 홍보하고 공직자들부터 소비활동 활성화에 참여하도록 독려 하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장보기를 마친 후 제주 동문시장 내 식당에서 열린 ‘상인회장과의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제주도내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용민 제주특별자치도 상인연합회장을 비롯한 12명의 도내 상인회 회장들이 참석했다.

양계호 동문시장 상인회장은 원희룡 지사에게 동문로터리 원상회복, 동양극장 시설 관리, 주차 및 관광인프라 확충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원희룡 지사는 “동문로터리 원상회복 문제는 결정 과정이나 원상회복으로 인한 영향 등을 판단한 후에 상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검토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상인회장님들과 충분히 의논하면서 해결책을 함께 고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역 상권과 골목시장 소비 활동 촉진을 위해 도·행정시 소속 공직자에게 부여된 맞춤형 복지 포인트 중 전통시장상품권 의무 구매액을 3월까지 조기 집행하고 전통시장상품권 의무구매 비율도 30%에서 40%로 상향조정했다.

또한 제주도내 유료 공영주차장 36개소에 대해 주차요금 50%를 감면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