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임 교수 "농업인 농외소득원 개발 및 활동 지원 개선" 절실

숭의여대 양정임 교수, 농산물가공기술활용센터 가공기술 전문 인력 부족 등에 불편 초래

주행찬기자 | 기사입력 2019/11/14 [09:31]

양정임 교수 "농업인 농외소득원 개발 및 활동 지원 개선" 절실

숭의여대 양정임 교수, 농산물가공기술활용센터 가공기술 전문 인력 부족 등에 불편 초래

주행찬기자 | 입력 : 2019/11/14 [09:31]

▲ [사진설명] 지역문화, 농촌체험관광 등 6차 산업 관련 분야 연구... 숭의여자대학교 양정임 교수



 

[로컬투데이=고창] 주행찬기자/ 농업인 등의 농외소득원 개발 및 농외소득 활동의 지원방안이 개선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숭의여대 양정임 교수는 농촌진흥청이 시·군의 농업기술센터, 도 농업기술원을 대상으로 농산물종합가공 기반조성 및 가공 기술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 사업을 통해 신규 창업한 농가는 약 290여 개 이상이며, 지식재산권 확보 및 시제품 개발, 상품화를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농업가공센터 직원 및 이용농가는 가공기술 전문 인력이 부족하고 운영인력이 부족하여 운영 및 이용에 많은 불편을 겪고 있어 지원방안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농진청은  ‘농업인 등의 농외소득활동지원에 관한 법률’에 근거, 농업인 등의 농외소득 개발 및 농외소득 활동을 지원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2010년 사업을 시작해 17년에 69개소의 농산물가공기술활용센터(가공센터)를 설치했으며, 오는 2021년까지 110개소를 설치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은 농산물 가공환경이 영세하고 가공기술기반이 취약해, 안정성이 미 확보된  농업인 등의 농외소득 활동 지원 및 효율적 운영을 위하여 공동으로 사용하는 기자재 및 장비 시설 설비를 갖추고 농외소득 활동 활성화를 위한 기술이전ㆍ지도자양성ㆍ교육ㆍ자문ㆍ상담ㆍ마케팅 및 홍보 등을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가공기술 전문 인력이 부족과 운영인력이 부족 등을 해결하기 위하여 가공기술이 있는 전문 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센터가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 순환업무형태로 다른 업무를 하던 농업기술센터의 직원이 가공센터 업무를 겸직하며, 가공기술이 없이 배워가며 지도·운영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농외소득 활동 지원에 필요한 운영인력 및 운영관리계획에 대한 근거가 부족해 추가인원을 보강하거나 전문 인력을 배치하기도 쉽지 않은 현실이라는 것.

 

또한 각 시군의 농업기술센터의 부설로 설치되어 있으며, 식품제조원 등록 주체도 영농조합법인에 위탁 운영하거나, 농업기술센터가 직접 식품 제조원 등록을 하는 등 시·군 별로 다른 형태로 운영되고 있어 사업성에 많은 불편을 껵고 있다는 주장이다.

 

지역문화, 농촌체험관광 등 6차 산업 관련 분야 연구를 진행해온 숭의여자대학교 양정임 교수는 “농업인의 농외소득활동 지원에 관한 법률의 각 지원 사항에 전문 인력 확보 및 전담인력 확보사항을 추가하여 운영인력을 확보하는 근거법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 교수는 또 "농산물가공시설을 설치하여 고군분투하는 지역농산물가공센터에 국비와 지방비가 투입되었다는 이유만으로 단기간에 매출액과 성과만을 강요하기보다는 단순가공생산·판매가 아니라 위생적이고 표준화된 품질을 가진 안전한 제품과 소비자의 욕구에 맞는 상품을 생산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농업인들의 자생적인 시장 대응성과 효율성을 갖출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농업인의 농외소득 활동 지원에 관한 법률(2018. 12. 24일부개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는 농업인 등의 농외소득원 개발 및 농외소득 활동 지원을 위하여 농산물가공기술활용센터를 설치할 수 있다.

 

또 농산물 가공기술 활용센터는 농외소득원을 개발지원 하며, 농외소득 활동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하기 위해 필요한 공간 확보, 기자재 및 장비를 설치하도록 되어 있다.

 

이 법률에는 하드웨어적 시설 및 장비에 관한 사항은 있으나 소프트웨어, 휴먼웨어적 운영사항의 지원사항은 제시되어 있지 않다는 것.

 

농업인 등의 농외소득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전문인력 및 전담인력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법률에는 공간 확보, 기자재 및 장비설치에 관한 사항만 제시되어있으며, 농외소득원 개발지원을 위한 기술이전ㆍ지도자양성ㆍ교육ㆍ자문ㆍ상담ㆍ마케팅 및 홍보 지원, 활동지원 및 효율적 운영에 필요한 운영인력 확보사항은 없다.

 

한편 각 지역의 농산물 가공기술 활용센터의 지원 사항에 운영인력확보 사항을 추가하여 전문 인력을 확보할 수 있는 법 개정이 필요하며 운영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여론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