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대구경북 암 생존자 통합지지센터’ 개소

12일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내 대구경북지역암센터 2층

노성수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15:56]

대구시, ‘대구경북 암 생존자 통합지지센터’ 개소

12일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내 대구경북지역암센터 2층

노성수기자 | 입력 : 2019/07/11 [15:56]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

 


[로컬투데이=대구]노성수기자/ 대구시는 12일 오전 11시 30분 칠곡경북대학교병원에서 암생존자와 그 가족의 삶의 질 향상과 암생존자의 사회복귀를 돕기 위한 ‘대구경북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를 개소한다.

국내 암 등록 통계에 따르면 암 치료기술의 발전으로 암생존율은 70.6%이며 암생존자는 174만명으로 우리나라 전체 국민의 3.4%를 차지하고 있으나 암생존자들은 암 치료가 끝난 후에도 재발에 대한 두려움, 후유증, 합병증, 직업상실, 불안·우울 등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며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각종 어려움과 궁금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결법을 찾기가 쉽지 않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암생존자가 믿고 의지할 수 있도록 전문인력을 통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국에 12개의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를 지정하였으며, 대구경북에서는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이 12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는 암생존자가 겪게 되는 여러 가지 문제를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 전문가가 평가하고 그 결과에 따라 대상자에게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건강 관련 교육 및 각종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암생존자와 그 가족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정상적인 사회복귀에 도움을 주는데 목적이 있다

암생존자통합지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암 진단 후 암 치료 목적의 초기 치료를 완료한 자이며 암 치료 중인 암환자와 호스피스 및 완화의료 서비스 대상 암 환자는 제외된다.

향후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에서는 만성질환 관리 항암치료의 부작용 관리 및 예방접종 사회복지 정보안내 디스트레스와 수면 위생교육 유방암 환자를 위한 림프부종 교육 및 피로예방 교육 암생존자 영양교육 원예치료, 요가명상, 홈 카페 등 암생존자를 위한 각종 프로그램들을 실시할 예정이다.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에서 추진하는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진료병원의 담당 의사를 통해 등록하거나 전화 또는 직접 방문신청이 가능하다. 카카오플러스에 ‘대구경북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를 친구추가하면 센터의 각종 소식을 받을 수 있고 채팅을 통한 상담도 가능하다

백윤자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대구경북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가 지역 내 암생존자들의 쉼터가 될 수 있도록 암생존자 뿐만 아니라 시민들도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